국방용

감시·정찰
작전수행
통신중계

산업용

감시·정찰
설비 탐색
공간정보확보

재난용

감시·정찰
설비 탐색
공간정보확보

수송용

물자수송

기술소개

(주)네스앤텍은 자체 개발 기술 및 독자적인 알고리즘을 바탕으로
무인항법 및 제어시스템, 영상안정화시스템과 같은 전반적인
무인기시스템을 전문적으로 개발해왔습니다.

more view

최근소식

  • (국방뉴스) 신 성장 동력 \'드론시대\'

    국회에서 열린 '신 정장 동력으로 떠오르는 드론 산업의 발전방안' 토론회에 이기성 대표님께서 참석 및 인터뷰를 진행하였습니다.아래는 보도된 기사의 일부분으로 자세한 내용은 기재된 링크를 통해 확인하시기 바랍니다.http://www.dema.mil.kr/web/home/defencenews/mov/homeClipMovieLeftView.do?news_seq=11589(일부)토론에서는 드론 기술 개발과 산업 발전 문제도 언급됐습니다.전 세계 드론 시장에서 70% 이상을 중국이 점유해 우리나라 드론 산업 발전에 제약이 있다는 것.이기성 한국무인기시스템협회장은 드론 시장에서 원천 기술은 우리나라가 중국보다 뛰어나지만, 융합기술의 부제로 중국에 뒤처지고 있다고 지적했습니다.이기성 한국무인기시스템협회장드론이라는 제품이 나오기 시작하면서 중국에 밀리기 시작한 느낌을 받고 있습니다. (바탕이 되는 기술 외) 부수적인 융합기술의 부제 때문에…카메라나 그 안에 들어가는 짐벌 기술, 통신 기술 등은 우리나라에 기술이 없는 분야가 아닙니다.참석자들은 점차 소형화되고 고도화 되는 드론 기술에 선제적으로 대응하기 위해 드론에 대한 집중 연구와 혁신적인 안티드론 기술 개발이 필수적이라는 데 입을 모았습니다.국방뉴스 김동희입니다.

  • 광주도시관리공사 하천맨홀 점검용 드론 도입

    당사는 최근 국내 드론 중 유일하게 우수조달물품으로 지정된 제품 중 기본형인 SWID를 광주도시관리공사에 납품했습니다.광주도시관리공사는 지난 2일 퇴촌면 정지리 경안천(서하보)에서 하천맨홀 점검용 드론에 대한 시범비행 시연회를 개최하였습니다.본 시연회에 투입된 SWID에는 도시관리공사에서 특허를 취득한 기술이 접목되어 지상장비(GCS-2000)에 입력된 맨홀정보 프로그램에 따라 기체가 자율비행하며,사람대신 맨홀 외형을 촬영 후 지정된 장소로 귀환하는 방식이 적용되었습니다.해당 제품을 현장에 투입할 경우 기존 점검방식에 내재된 문제점 해결과 점검시간이 인력활동에 비해 약 70% 가량 단축되는 효과를 기대할 수 있습니다.관련 기사를 첨부하오니 많은 관심 부탁드립니다.http://www.incheonilbo.com/news/articleView.html?idxno=959038#08hF      * 출처: 광주 인천일보 이동화 기자

  • 국방뉴스 방위산업보고서 - 멀티콥터

    국방 산업 관련 다양한 이슈를 다루는 국방뉴스와 인터뷰를 진행하였습니다.대표자 인터뷰와 더불어 국내 드론 중 유일하게 우수조달물품으로 등록된 제품인 SWID(다목적 소형 무인시스템) 시연을 진행하였으며,현재 당사의 연구개발 현황에 대해서도 말씀을 나누었습니다.  아래는 국방뉴스에 보도된 자료이며 많은 관심 부탁드립니다.* 출처: 국방뉴스 윤현수 기자의 방위산업보고서

  • 2019 혁신시제품 국회특별전시회

    2019년 11월 11일~12일 2일동안 국회에서 진행된 '2019 혁신 시제품 국회특별전시회'에 참석하였습니다. 혁신시제품으로 선정된 'XeFi'제품을 전시하였고조정식 더불어민주당 정책위 의장, 윤관석 더불어민주당 국토위 간사 외 다수 관계자 분들이 당사 제품에 관심을 주셨습니다.다시한 번, 행사 당시 저희 부스를 방문하시고 제품에 관심주신 모든 분들께 감사의 말씀드립니다.

  • 국제무인항공시스템 심포지엄 2019

    2019년 10월 18일에 개최된 '국제무인항공시스템 심포지엄 2019'의 기조연설을 이기성 대표님께서 진행하셨습니다.참석하여 자리를 빛내주신 모든 분들께 감사인사를 드립니다. 

  • 2019 대전시 유망중소기업 선정

    대전시 유망 중소기업으로 선정되어 본 인증서를 수여하였습니다.앞으로도 매출 및 고용 증대를 위하여 지속적으로 노력하겠습니다.